회원가입English한국어中文
logo
국제자수예술가협회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Embroidery Artists

리그오브레전드(LoL) 미술전, 첫날부터 ‘대박’

국제자수예술가협회  조회:

lol.jpg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롤)를 소재로 한 한국 미술 전시회가 첫날부터 ‘대박’이 났다. LoL 미술전은 ‘리그오브레전드:소환전’(www.leagueoflegends.co.kr/artxlol)이라는 이름으로 서울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오는 12월 7일까지 열린다.
27일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5일 문을 연 전시회는 첫날 2시간(17시~19시)만 관람객을 받았음에도 300명 이상이 몰렸다.
둘째 날(오전 10시~19시)부터는 500명 이상이 전시회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보통의 한국미술전의 경우 하루 관람객 200명을 채우기도 힘들다는 게 전시회 관계자의 전언이다. 현장에서 ‘수묵화 그리기’ 이벤트가 진행됐는데 참여 열기가 대단했었다는 후문이다.
전시회 관계자는 “비슷한 규모의 미술 전시회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관람객이 몰리고 있다”며 “지방에 계신 분들을 위해 온라인으로도 전시회 사이트를 연 것을 감안하면 현장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lol2.jpg 

lol3.jpg

이번 전시회를 주최한 라이엇게임즈의 이승현 한국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오래전부터 플레이어 일상에 리그오브레전드가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새로운 문화적 시도를 이루고자 했다”고 전시회 취지를 설명한 바 있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라오미, 신미경, 신영훈, 유갑규, 이동연, 임태규 작가가 참여했다. 이들은 LoL 게임 내의 배경과 챔피언 등의 요소를 재해석한 20여종의 작품을 선보였다.
작품들을 보면 LoL 챔피언(캐릭터)들을 다양한 기법으로 표현한 것이 눈에 띈다. 수묵화, 민화 등 여러 작가들이 자신의 영역에서 LoL을 작품 속에 녹여냈다.
전시회 현장에선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오는 28일엔 이동연, 임태규 작가와 함께 LoL 수묵 캘리그라피와 천연 염색 실크스카프 공동 작업이 예정돼 있다. 오는 12월 5일엔 프로게이머 와치 선수가 방문해 신영훈, 유갑규 작가와 직접 드로잉(작화)에 나서고 6일엔 신미경, 라오미 작가가 컬리링 타투와 캐릭터 드로잉을 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UP


동북아신문
아트투데이
자수미술연구중심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미국아시안아트
민족미술인협회
아시안아트
국제미술작가협회
프랑스자수협회
한국미술평론가협회
한국미술품감정
한국신미술협회
한국미술저작권관리협회
한국서화협회
대한민국수채화작가협회
한국미술국제교류협회
교차로신문문화센터
한국미술협회
한국사진작가협회
한민족미술교류협회
한국사립미술관협회
한국교원미술협회


logo kr en 한국서울금천구 가산동 월드메르디앙벤쳐센터2차 10층10호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 551-80-00136 | 대표이사 : JINRENSHUN | E-mail : cn008@hanmail.net
Copyright © 2014 국제자수예술가협회. www.ia-ea.org 의 모든 내용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